'design'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1.17 Seoul Design Week 2007 (3)
  2. 2007.11.11 2007년 동덕여대 산업디자인학과 졸업전시회
I ♥ DESIGN2008. 1. 17. 21: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2월 27일
계절학기 '개인과제연구I' 야외 수업으로
Seoul Design Week 2007 전시회를 다녀왔다.

이 전시회는 서울이 세계디자인수도로 선정된 올 해 부터 열린 디자인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매년 디자인 주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매년 12월 말에 개최된다고 한다.

벌써부터 2008 전시회가 기다려진다. ^_______________
^*

개인적으로
내가 어떤류의 디자인을 좋아하는지 뚜렷하게 알게된 의미있는 전시회였다.

자!
이제부터 내가 'Oh! My God!' 을 외치게 된 디자인을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준비되셨나요?
출발!


첫번째 자연을 생각한  환경 디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일밴드를 감싸고 있는 종이 포장지가 필요없는
테이프 형식의 밴드!
종이 절감이 상당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봉투 겸 종이생수컵!
약봉투로 물을 담아 마실 수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북적거리는 행사장 안!
다른사람의 종이컵과 당신이 사용한 종이컵이 헷갈렸던 적 많지요?
헷갈리는 순간 우리는 또 새 종이컵을 사용하게 되죠.

숫자와 기호의 조합으로 당신의 종이컵이라는 표시를 해두면
헷갈리지 않겠죠?
동시에 자원도 아끼게 됩니다
.

-broad HO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닐서류정리함으로 만든 전등
너무 멋지죠?!
자연도 절약하고 미도 창출하고 일석이조네요+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려질 헌 옷을 이용해 감각적이고 푹신푹신한 의자가 만들어 졌어요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있는 시소도 타고
캔도 누르고 +ㅁ+




두번째 디자인을 접하는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있는 디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보도블록이 있으면
그냥 무의식적으로 걸어다니지 않을 것 같아요! *ㅁ*
저 발자국에 맞춰 걸어다니 겠죠.

그리고 블록에 그려져 있는 천원짜리 지폐를 보면 무의식적으로 손을 뻗을 것 같구
그려진 바나나를 보면 미끄러질 까 움찔 하겠죠?
작은 곤충을 피해다니기도 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사람들이 활짝 웃는 얼굴을 포착하게 해주는 카메라였던 것 같아요.

저 바람개비를 두손으로 비비면 날개들이 돌아가면 한 순간 하늘로 '붕~' 뜨겠죠?
그 순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의 얼굴은 천진난만한 동심의 표정으로 돌아갈거에요
*ㅁ*





세번째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는 디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스탠드는 한곳에 고정되어야 하나?
저 빨간 스탠드는 내가 원하는 곳에 빛이 필요할때 어디든 불을 밝혀줄 수 있는 스탠드에요.
한 쪽으로 쏠려도 무게중심이 잡아지면서 내가 원하는 곳에 고정될 수 있어요.

저 하얀 의자는 무엇일까요?
평범한 의자일까요?
아닙니다~!
가습기에요!
의자로도 쓸 수 있고 가습기로도 쓸 수 있답니다.+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건 정말 기발했어요!

'처럼 빛도 담아서 옮길 수 있다면?' 이라는 재미있는 발상에서 시작된 디자인이에요.
저 쇠부분이 수도꼭지와 같은 기능을 하는데
수도꼭지를 돌리면 물이 콸콸 쏟아져 나오는 것처럼 빛을 담아서
내가 원하는 곳에 옮길 수 있어요.+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저분하게 보이는 검은색 가전전선!
이젠 괜찮아요.
가전전선이 필요한 만큼 땡겨서 나오게 되면 공간이 훨씬 더 깨끗해 지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방향으로 돌려도 고정 될 수 있는 컵!
손잡이 모양 하나로 저런 컵이 만들어 질 수 있다니 *ㅁ*






네번째 동심을 돌려주는 디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설공주 그대로의 모양을 딴 거울!
마치 동화속 백설공주가 된 기분! +ㅁ+

피터팬의 그림자에서 착안한 '피터팬 거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자석인데요.
겉은 만지면 너무나 말캉말캉 했어요.
냉장고에 메모를 붙일 수 있는 자석도 되고
아이들의 장난감도 될 수 있는 geemo 자석

너무 기발하고 재미있는 디자인이죠?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에 자기전에 이 전등을 틀어놓으면 무서움도 싹 가시고
동심으로 돌아갈 것 같아요 +ㅁ+




전시회를 보면 볼 수록
디자이너들은
다른사람들보다 더욱 세심해야 하고
                      더욱 창의적이여야 하고
                      더욱 동심의 세계에 가까워야 하는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되요.

이 시대의 모든 Designer 여러분 대단합니다!!!
짝짝짝!




Posted by 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법의 검을 휘두른 겨울~ 유익하게 보냈군요. 소개된 작품들, 참 재미있네요. 그런데 많은 분들이 찾으셨던데 방명록(Guest book)에 답변은 언제 해주나요, 쭌?^^

    2008.02.11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재미있는 디자인 잘 봤어요^^

    2008.11.06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I ♥ DESIGN2007. 11. 11. 20: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10.27
 'Wonder Play' 라는 주제 하에 열린
 동덕여대 산업디자인학과 졸업전시회를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졸전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CI 디자인이었다.

 CI디자인 이란?
 CI는 영어 Corporate Identity 의 줄인말로서 기업 정체성, 기업이미지라고 해석이 되는데
 기업을 총칭하는 로고나 심볼, 캐릭터를 창조하는 디자인분야를 말한다.

 예로들면 나이키 하면 딱 생각나는 모양
 부메랑 모양의 심볼을 CI디자인 예로 들 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로 내 눈길을 끈 CI디자인은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디자인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lack Tea House 432는 홍차 전문 브랜드 Shop인데
 이 심볼
 즉 눈금자 아래에 표시된 숫자 4, 3, 2 는
 '오후 4시에 3g의 차를 2분간 우려 마신다' 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왜 하필 4, 3, 2 라는 숫자를 차례대로 쓴 것일까?
 숫자 4가 표현하는 오후 4시는 왜 설정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ㅋ
 숫자 3과 2는 분명한 의미가 있다.
 홍차를 가장 맛있게 마실수 있는 방법이 홍차잎 3g을 2분간 우려마실 때 라고 한다.
 
 이런 상징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숫자를 심볼로 표현함으로서
 독특하게 Black Tea House 432 를 대중들에게 알리고
 나아가 홍차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방법을 소비자들에게 인식시키겠다는 야심찬 주장으로
 이 디자인을 만들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색색깔의 눈금자들은 메뉴판인데 펼치면 안에 메뉴들이 써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Black Tea House 432 홍차 티백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영수증이다.

 
 두번째로 본 CI디자인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 아트갤러리 'D'였다.
 디지털 아트갤러리 'D'는 디지털아트의 전문성과 대중성의 결합을 위해
 정보와 전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갤러리라고 한다.

 ABC라는 쉬운 알파벳 다음에 물음표를 두어
 자연스럽게 사람의 기억속에 'D'라는 글자를 인식시키는 효과를 노려
 이렇게 디자인 했다고 한다.

 설명을 읽어내려가면서 자연스레 고개가 까딱까딱 거렸다.^^

 다음은 쇼핑백, T-shirt, Paper Cup, 트럭 , 뺏지 등의 디자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번째 내 눈길을 끈 디자인은
바로 요거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ken! 말 그대로 토큰이다.
 버스 토큰
 Token은 버스같은 대중교통처럼 저렴한 가격에 간편하게 초콜릿을 즐길 수 있는 초콜릿 정거장 개념의 초콜릿 Shop이다.

 전체 Symbol은 버스토큰 같이 동그랗고 가운데가 뻥 뚤려있는 모양에
 Token이라는 글자를 세겼다.

 색상의 Main color는 초콜릿의 기본 색상인 Dark Brown
                              풍부한 맛과 즐거움을 나타내는 Yellow를 사용했다.(아~ 먹고싶다.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mpre는 이탈리어로 '언제나'라는 의미라고 한다.
 Sempre는 오페라전용극장, 발레전용극장, 전용연주홀을 갖춘 한국문화예술의 문화기관이라고 한다.
 
 이 문화기관의 Symbol 컨셉은 음악을 상징하는 높은음자리표와
                                                                 발레리나의 형태를 믹스한 것!

 높은음자리표와 발레리나 형상은 예술장르 전용공간을 자연스럽게 연상시킨다.
 
 특히 높은음자리표 특유의 특징인 부드러운 곡선을 살려 편안함과 고급이미지를 강조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자인 졸전은 언제가도 흥미롭기만하다.^_________^*

 동덕여대 디자인 졸전의 전반적인 이미지는 세련되고 섬세했다.
 여대라는 특징 때문인지
 아니면 내가 여대 졸전을 보고있다는 무의식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투박하면서 파워풀한 디자인이도 있었으면 더 알록달록한 전시회였을 꺼란 생각을 해보았다.
 

 
  
Posted by 쭌♬

댓글을 달아 주세요